구글 애드센스


『살육에 이르는 병』 by 산왕

- 요즘 가끔 NHK에서 해주는 마츠모토 세이쵸 특집드라마들을 보고있자니 사회파 소설에 대한 회의가 좀 느껴집니다.

거대한 악에 맞서 바둥거리던 형사, 젊은이, 미녀는 종국에 이르는 과정에서 죽어버리고 마지막엔 결국 악이 지배하는 사회에 변화가 없다는 결론을 내려버리는가 하면 가족을 잃은 남자가 복수계획을 세워 십여년 후에 복수를 실행하지만 잡혀서 사형을 맞이하며 끝나는 내용들.

그래도 탐정소설에선 연인들이 해피엔딩을 맞이하고, 선이 악을 이기는 결말을 기대하게 된달까요?

- 사회파에 대한 반동(?)으로 나온 신본격 작가 중 아야츠지 유키토와 함께 쌍두마차라고 광고하고 있는, 카마이타치의 밤으로 유명한 아비코 다케마루의 대표작 『살육에 이르는 병』을 다 읽었습니다. 아야츠지 유키토의 소설 중 트릭의 완성도나 이야기의 짜임새를 떠나 십각관이 가장 높게 평가되는 이유가 이전의 상식을 깨고 새로운 심리트릭을 걸었다는 것인데(예를 들자면, 범인은 양심적인 인간일 수도 있다거나 범인의 계획이 치밀하지 못하다거나), 아비코 다케마루의 『살육에 이르는 병』도 비슷한 맥락에서 상찬받을 만 한 책이었습니다.

- 마지막 페이지에서 대반전이 있다고 광고를 하지만 일종의 심리트릭, 서술트릭을 건다는 게 워낙 잘 알려져있기에 신경써서 보다보니 생각보다 빠르게 범인 찾아내기는 가능했습니다(그래봐야 300페이지 넘어서야 눈치챘습니다만;), 평소 미스테리 소설을 탐정, 작가와의 두뇌승부 차원에서 보던 분이 아니라면 마지막에 가서 진정 반전이라 느낄 것 같네요.

- 연쇄살인범을 쫓는 전직형사와 피해자의 여동생이라고 적으면 좀 단순해 보이지만 대부분의 내용이 범인의 시점에서 서술됩니다. 여기서 더 적어버리면 책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말해버리는 게 되니 이정도로 그쳐야겠고, 내용을 적기엔 애매하군요. 탐정과, 작가와의 승부를 즐기는 분에겐 자신있게 권할만 한 책이었습니다.

- 다 읽고 나니 카마이타치의 밤을 다시 한 번 해보고싶어지는군요. 1,2탄이 합본된 PS2용 3탄이 어디 있었던 것 같으니 1부터 찬찬히 다시… 하기엔 역시 시간과 열정이 부족하니 3만이라도 말이죠.

- 아니, 그러고보니 달걀소년님께 디지털홈즈도 받았으니 그것도 한번 돌려봐야겠고. 『내가 죽인 소녀』를 읽는 건 잠시 미뤄 둬야겠습니다.

덧글

  • rumic71 2010/01/06 19:54 #

    간판에 '사회'들어간 것 치고 쓸만한 것은 아무것도 없더군요.
  • 산왕 2010/01/07 00:51 #

    마츠모토 세이쵸 소설도 그럭저럭 재미있게 읽을만 했습니다; 다만 추리요소가 전무하다시피 하니까요;
  • rumic71 2010/01/07 00:53 #

    제가 고딩시절 일본 추리문학에 대해 엄청난 편견을 갖게 만들어준 게 마쓰모토와 모리무라였죠. 지금은 물론 편견을 버렸습니다.
  • herki 2010/01/06 20:07 #

    서술트릭의 최고봉어쩌구 하면서 열심히 홍보중인 도착의사각을 주문해서 받아보긴했는데 재밌을려나 모르겠네요. 전작인 도착의론도는 실망이였는데-_-;
  • 산왕 2010/01/07 00:51 #

    너도나도 최고봉이군요 orz
  • 캡틴터틀 2010/01/06 20:12 #

    '범인은 누구다'라는 네타를 보고 말았지만 네타를 보고서 한번 읽어보고 싶은 호기심이 생기더군요.
  • 산왕 2010/01/07 00:51 #

    범인이 누구다!가 네타가 된다는 것 자체가 네타군요 ^_^;
  • T-Bell 2010/01/06 20:37 #

    개인적으론 정말 재밌게 읽었습니다. 너무 적나라한 묘사 때문에 19세 이상인 분들만 보셔야 겠지만..(딱지도 붙어있고^^a)

    일본 소설을 추천한다 하면 꼭 빼놓지 않고 추천하게 되더라구요.
  • 산왕 2010/01/07 00:52 #

    한때 고려대 도서관 대출순위 1위라고 기사가 나오기도 했었죠^^; 08년에만 만부 정도 팔렸다고 하니 꽤 선전한 것 같습니다.
  • 러브앤팝 2010/01/07 01:41 # 삭제

    아.. 벌써 다 읽었나..
    해바라기가 피지않는 여름은 별로 재미없네.. 역시 초딩들은 --;
  • 산왕 2010/01/07 01:45 #

    분량이 생각보다 많지 않더군 -0-
  • ZinaSch 2010/01/07 02:07 #

    전 매우 싫어하는 소설입니다. 아니 물론 재미있고 잘 된 소설이지만 역시 19세 부분을 견디기가 너무 힘들었어요on_ 간만에 무서워서 잠이 안 왔습니다.
  • 산왕 2010/01/10 21:55 #

    재미있지만 무서워서 싫으신 거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